말씀의 고백

  • 소식광장 >
  • 말씀의 고백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시 139:9-10, 계 7:17)
운영자 2016-11-20 추천 0 댓글 0 조회 405

 

 

말 씀 의

고 백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 거기서도 주의 손이 나를 인도하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붙드시리이다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139:9-10, 7:17)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말씀의 고백: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오늘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마 1: 21, 눅 2:11, 사 53:5) 운영자 2016.12.25 0 296
다음글 말씀의 고백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민 6:24-26) 윤혁주 2016.04.17 0 810

120093 서울 서대문구 홍제3동 283-3 TEL : 02-379-7323 지도보기

Copyright © 문화촌제일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2
  • Total62,024
  • rss
  • facebook
  • facebook
  • 모바일웹지원